전통장례

당신께도, 그분께도. 가장 아름다운 선물이 되겠습니다

전통 상장례 중의 염습(斂襲) 의례와 염습의(斂襲衣)

[정조 발인반차도]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염습(斂襲)’이라는 말을 흔히 씁니다. 그런데 상장례 절차로 보면 ‘습(襲)’이 먼저이고, ‘염(斂)’이 나중입니다.

죽은이에게 옷을 입히는 것 즉 수의(壽衣)를 입히는 것을 ‘습’이라 하고, 수의를 차려 입은 시신을 또 다른 옷이나 이불로 싸고 끈으로 묶는 것을 ‘염’이라고 합니다. 염은 또 소렴(小斂)과 대렴(大斂)으로 구분됩니다. 대렴이 끝남과 동시에 시신은 관에 모셔지고, 이어 빈소(殯所)가 마련됩니다. 여기까지가 초상(初喪)의례라 할 수 있고, 초상의례가 끝나면 그 다음날 가족과 친척들이 상복을 갖춰 입습니다.

초상의례의 절차는 왕실과 일반 가정이 같습니다. 다만 왕실에서는 총5일이 소요되고 일반 가정에서는 총3일이 소요되는 점이 다를 뿐입니다. 죽은이를 목욕시키고 습을 하는 것은 왕실과 일반 가정 모두 사망 당일에 하지만, 그 다음의 소렴과 대렴 절차를 일반 가정은 하루씩 연속으로 함에 비해(사망 제2일 소렴, 제3일 대렴) 왕실은 하루씩 걸러서(사망 제3일 소렴, 제5일 대렴) 치르기 때문입니다.

또 물품은 여러 가지를 달리하는데 특히 염습을 할 때 쓰는 옷이 다릅니다. 왕은 습의(襲衣)로 9벌을 쓰고, 소렴의(小斂衣)로 19벌을 쓰며, 대렴의(大斂衣)로 90벌을 씁니다. 이에 비해 사대부는 습의 1벌(고대 예서에서는 3벌로 명시하지만「주자가례」를 준수한 조선에서는 1벌로 축소), 소렴의 19벌, 대렴의 30벌을 씁니다.

유교에서 염습을 통해 시신을 단단히 싸고 묶는 것은 혼이 떠난 육체는 이제 감추어야 할 대상이라고 여기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옛사람들은 습을 하고 소렴과 대렴을 해서 시신의 팽창을 억제하되 이들 절차에 사용하는 옷에 차별을 두고, 절차에 따라 한 단계씩 높은 옷을 씀으로써 죽은이가 생전에 누렸던 영화와 복록을 형상화하려 했습니다.

습에 쓰는 옷보다 소렴에 쓰는 옷이 더 등급이 높고 또 대렴에는 소렴보다 높은 등급의 옷을 써서, 대렴까지 마치면 죽은이는 살아생전에 자신이 입을 수 있었던 최고 등급의 옷으로 감싸지게 됩니다. 조선 왕실과 대한제국 황실 염습의에서도 이 점을 엿볼 수 있습니다. 황제, 황태자, 왕, 왕세자 등이 사망하면 습의로 익선관에 곤룡포, 소렴의로 강사포, 대렴의로 면복을 썼습니다.

출처: 최연우, 「면복-군주의 덕목을 옷으로 표현하다.」, 문학동네, 2015.